프랑스 여인
김수임  2006-08-29 14:11:12, VIEW : 4,830
- Download #1 : coco.jpg (7.6 KB), Download : 252

프랑스 여성의 일곱가지 비법


그 언제가 되었든 파티나 레스토랑에 있을 때
당신보다 예쁘지 않은 어떤 여자가 걸어들어오는 것은 분명히 좋은일이다.
그런데 잠깐!.
그녀는 당신 속을 쓰리게 하는
멋진 드레스와 완벽하게 자연스러운 화장이 있다 .
하지만 다행이도 그녀는 당신보다 키도 작고 눈도 작으며
머리숱이 적고 발목이 두꺼울수도 있다.

하지만 문제는 오직 한가지.
그방의 모든 남자들의 시선이 그 여성만을 쫓고 있는 것이다.
이렇듯 눈에 드러나는 모든 결점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모든 사람들의 공공연한 욕망을 끌어내는 것이다.
절대로 이해할수 없다.
그녀는 하이디 클럼이나 지젤 번천 같은 수퍼 모델도 아닌데..그녀는 누구일까..

그녀는 프랑스 여인이었다.
프랑스 여인들은 당신이 짐작할수 없는 부분까지 당신보다 우위에 있다.
하지만 그들은 절대 그 비밀을 공유하는 것을 극도로 꺼린다.
그들은 프랑스인이니까..
여기에 프랑스 여성들이 자신의 매력을 유지하는 비밀이 있다.

1.
당신의 주머니 사정보다 훨씬 더 좋을 것을 사되..가능한한 적게 사라.

2.
남의 눈에 나타나기 전까지 빈틈없는 전략을 세워라.
자신의 이미지를 생각해야만 한다.
다른 사람들이 당신을 어떻게 생각할지도..
늘 당신이 원하는 당신의 이미지를 상상하며 옷을 하나의 의식으로 여기며 성의를 다한다.

3.
자기의 스타일을 만들려면 때로 수십년이 걸리기도 한다.
끊임없이 연구하고 실험해본다..그러면 자신의 스타일이 생긴다..
프랑스 여성들은 단 한가지 목적으로 옷을 입는다..
여성과 남성을 모두 유혹하기 위해…


4.
최고의 스타일링 스승은 지혜로운 할머니.엄마 ,숙모다.
그들은 오랜 세월을 보낸 경력자(?)들이다.

5.
프랑스 여성들은 나이먹는 법을 알고 있다.
다른 사회에서는 오십세가 넘으면 한물갔다고 여기지만 프랑스에선 그렇지 않다
원숙한 여성은 남성들에게 숭배를 받죠.
그들은 자신들의 외모를 유지시키는 방법을 알고 있어요
그들은 절대 자기 자신을 방치하지 않아요.
그들의 풍부한 세상 경험은 프랑스 남성들에게 아주 매력적으로 받아들여지지요..

6.
진정으로 아름답게 보이기 위해서는 신비감을 조성하라
우아한 몸가짐으로 당당하게 서는 어떤 방식이요..
거만하지 않지만, 매력적이고 기품있는 뭔가 신비스러운…

7.
프랑스에서는 피트니스 센터에 갈 필요가 없다.
그들은 대신 지하철과 계단을 이용한다.
하지만 그들은 건강상의 이유로 하이힐 대신 운동화를 신는 것을 상상도 못한다.
할머니들도 플랫 슈즈대신 하이힐을 고집한다…
(파리 여행을 하셨던 분들은 이 부분을 잘 아실겁니다. 할머니들의 모자+벨트+하이힐 패션 그리고 꼿꼿한 자세!)

(allure Korea  9월호 05)


----------------------------------------------------------------------------------------------------------------

COCO CHANEL 의 이런말과도 맞아떨어진다.

"스무살의 얼굴은 자연의 선물, 쉰살의 얼굴은 당신의 공적이다"

"샤넬은 스타일이다. 패션은 변하지만 스타일에는 변함이 없다"

Reply View List
no subject name date view
79  두사람의 마음은 두사람만 알겠지..   김수임 2006/08/25 5050
78  그림   김수임 2007/10/31 4078
77  이런 사람   김수임 2006/08/26 4579
76  1%의 어떤것   김수임 2006/09/17 4593
75  논란의여자   김수임 2006/08/26 4413
 프랑스 여인   김수임 2006/08/29 4830
73  차가움과 뜨거움이 만나는 온도   김수임 2006/09/01 4546
72  감정의 계산   김수임 2006/09/04 4237
71  電車男 2  김수임 2006/09/17 4573
70  hyper energy   김수임 2006/09/28 4512
69  남이섬은 멋진 곳이었어. 1  김수임 2006/09/28 4468
68  제 2의 사춘기 1  김수임 2006/10/07 4522
67  누군가에게 잘하면..   김수임 2006/10/19 4242
66  모르는것과 못된것.   김수임 2006/10/31 4661
65  Basquiat in 삼청동   김수임 2006/11/04 5048
64  prime love   김수임 2006/11/18 4752
63  사랑하는 사람.   김수임 2006/12/05 4551
62  인어공주   김수임 2007/01/27 4672
61  귀엽거나 천연덕스럽거나- 우디알렌-scoop   김수임 2007/02/01 4556
60  medium tempo의 담백함과훈훈함- conversation(s) with other women   김수임 2007/02/03 4612
View List Login Next List
  1  2  3  4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iri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