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mmer moved on
김수임  2017-08-23 09:29:23, VIEW : 607
- SiteLink #1 : https://www.youtube.com/watch?v=nJUXOepUgAs
2017년 8월이 지나가고 있다. 다음주면 9월이 시작된다.
며칠전보다는 조금 후텁지근해 졌지만 냄새와 소리와 하늘은 이미 가을이다.
올 여름은 더위를 느낄 틈이 없었기도 했지만 작년 여름에 비하면 굉장히 친절한 날씨었다.
공기도 맑고 비도 많이 내렸다.

하나의 계절이 가고, 내 인생 하나의 막이 끝나가기도 한다.
아빠의 죽음은 바다에 태풍이 휘몰아쳐 죽을 것은 죽게, 살아남을 것은 살아남게 하여
오래되어 혼탁해진 수질을 한번 갈아엎는 것 처럼,
나를 포함해 여러 사람들에게 새로운 계기, 새로운 생각을 만들어 냈다.
그 태풍을 어떻게 견뎌내고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남길지는 각자의 몫이었다.

49재 전날 인천 언니네 집에 갔을 때,
언니가 불쑥 '너 이제 오징어 먹을 수 있어? 아빠가 말린 애기 오징어 가져갈래? 5월에 아빠한테 갔을때 아빠가 준 거야'
라고 했다. 나는 바로 '응' 하고 답했다.
말린 오징어는 언니들이나 아빠, 내가 예전 부터 아주 좋아하는 것이었지만
내 위장이 많이 약해진 후로는 거의 금기시 되는 음식이다.
먹을 수 있을지 먹을 수 없을지 잘 모르겠지만 그냥 가지고 싶었다.
언니도 아마 그런 의미로 나에게 나눠 주고 싶었던것 같다.
언니가 포장해 준 오징어를 내 작은 케리어 한구석에 밀어 넣었다.
다른 물건들에 냄새가 밸수도 있었지만 아무 상관없었다.

어제 엄마를 만나고 집으로 돌아와 너무 피곤한 나머지 나도 모르게 몇번을 자다 깼다.
저녁시간이 됐다. 약간 출출하기는 한데 밥으로 식사를 하고 싶진 않은 상태였다.
얼마전 마트에서 사다 놓은 캔맥주가 냉장고에 아직 남아 있었다.
조금 더 여름이 지나가면 차가운 맥주가 당기질 않을 것이다.
맥주 한 캔을 꺼내고 아빠의 마지막 오징어 한 마리를 구웠다.
기운이 떨어진 상태라 딱딱한 오징어를 먹는 것이 좋은 선택은 아니었지만
아빠랑 한 잔 하면서 끝나가는 여름에 이별 인사를 하고 싶은 기분이었다.
'cheers! daddy' 한 후 이어서 나도 모르게 a-ha의 <Summer moved on> 가사 가 떠올랐다.
'Stay, don't just walk away And leave me another day. A day just like today'
a-ha의 노래 중 가장 좋아하는 곡은 이 곡이 아니었지만, 이젠 너무나 특별한 곡이 될 것이다.
이 노래가 나의 이렇게 깊은 곳으로 침투해 들어올 줄은 몰랐다.

'아빠, 그리움은 나의 몫이에요. 자유롭게, 환하게, 크게 웃으세요.'

나의 2017년 여름을 떠나 보낸다.


Summer moved on_a-ha(2000)

Summer moved on
And the way it goes
You can't tag along
Honey moved out
And the way it went
Leaves no doubt
Moments will pass
In the morning light
I found out
Seasons can't last
And there's one thing
Left to ask
Stay, don't just walk away
And leave me another day
A day just like today
With nobody else around
Friendships move on
Until the day
You can't get along
Handshakes unfold
And the way it goes
No one knows
Moments will pass
In the morning light
I found out
Seasons can't last
So there's just one thing
Left to ask
Stay, don't just walk away
And leave me another day
A day just like today
Stay, don't just walk away
With nobody else around
Seasons can't last
And there's just one thing
Left to ask
Stay, don't just walk away
And leave me another day
A day just like today
Stay, don't just walk away
With nobody else around
Summer moved on
Reply View List
no subject name date view
78  2019년 돌아보며 생각나는 일들   김수임 2019/12/30 359
77  Goodbye My Angel   김수임 2019/05/23 427
76  8년주기로 노르웨이 세번째_로포텐   김수임 2018/09/30 515
75  1주기_속초   김수임 2018/07/07 502
74  12월25일 저녁   김수임 2017/12/25 604
73  내가 뽑은 올해의영화,올해의 책 2017   김수임 2017/12/25 566
72  숲속으로   김수임 2017/08/27 584
 summer moved on   김수임 2017/08/23 607
70  경청, 위로   김수임 2017/08/03 1025
69  죄책감을 느끼는 것   김수임 2017/07/26 623
68     김수임 2017/07/26 578
67  표현되지 못한 사랑   김수임 2017/07/21 590
66  너희집, 우리집   김수임 2017/07/18 557
65  1943.07.16~2017.07.02   김수임 2017/07/06 630
64  내가 뽑은 올해의영화,올해의 책   김수임 2016/12/27 1226
63   to like, to love   김수임 2016/11/28 1264
62  알랭드보통,필립로스   김수임 2016/03/02 1671
61  에로스의종말+오직 사랑하는 이들만이 살아남는다   김수임 2016/01/20 1750
60  암스테르담 여행   김수임 2014/10/13 2126
59  감동적인 면   김수임 2014/07/06 1695
View List Login Next List
  1  2  3  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irini